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경원 ”조국 사퇴는 事必歸正…문 대통령 사과하라“
”국론 분열시키고 국민을 우습게 여겼던 정권 사과해야“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19/10/14 [14:35]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놓고 ‘사필귀정’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국론 분열을 시켰다며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다.

 

나 원내대표는 14일 조 장관 사퇴 발표 소식이 전해진 직후 기자들과 만나 ”조금 늦었지만 예상대로 그만두게 됐다“면서 ”그러나 조국 사태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민을 한마디로 우습게 여겼던 것에 대해 정권이 사과해야 한다“면서 ”문 대통령께서 이 부분에 대한 사과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조국 사퇴 이후 우리가 바로잡아야 할 부분이 너무 많다“면서 ”실질적으로 주국 논란으로 인해 3개월 가량 국민과 관련된 많은 국정이 헝크러졌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의 지적처럼 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은 이제 진정한 시험대에 올랐다. 고위공직자수사처, 검경수사권 조정안, 선거법 개혁안 등을 놓고 정면 충돌이 불가피하다.

 

특히 선거법 개혁안으로 대표되는 패스트트랙을 놓고 양당이 강하게 대립할 것으로 보인다.

 

총선이 불과 6개월 앞으로 다가온 시점에서 선거구 획정 등 민감한 문제가 선거구 개혁안에 모두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다.

 

선거제 개혁으로 의석수가 줄어들 것으로 보이는 한국당은 당 차원에서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관련 특검 도입에 대해서는 다소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그는 ”조국 사퇴로 인해서 검찰 수사가 흐지부지되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면서 ”검찰 수사가 신속하게 충실하게 이뤄질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0/14 [14:35]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