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文대통령, 日 천황 즉위식 참석 안해…李총리 참석할 듯
관계 개선 차원에서 논의되다 결국 취소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19/10/11 [11:00]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2일 나루히토(德仁) 일본 천황 즉위식 참석을 검토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즉위식이 열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청와대와 정부가 선택지에서 ‘문 대통령 참석’을 제외하면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참석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1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문 대통령은 이번 일왕(천황) 즉위식에 참석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일본의 경제보복이 이날로 100일째이지만 일본 정부에서는 수출규제 철회 등 변화 조짐을 전혀 보이지 않고 있다.

 

이처럼 한일 관계가 경색된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직접 일본을 찾는 것은 좋지 않은 판단이라는 것이 청와대의 시각이다.

 

하지만 외교 전문가들은 문 대통령의 불참 소식에 아쉬움을 표하고 있다. 문 대통령이 천황 즉위식에 참석해서 일본인들의 마음을 움직이고, 이를 바탕으로 아베 신조 일본총리와 전격 정상회담을 통해 관계의 돌파구를 찾을 수 있지 않겠느냐는 것이다.

 

또한 천황 즉위식에서 천황에게 직접 축하의 인사를 건네 천황을 친한파로 설득할 수 있지 않겠느냐는 시각도 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도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본 나루히토 천황 즉위식에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참석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일본 언론 NHK는 ”천황 즉위 선언식에 이 총리가 방문하면 아베 총리와 회담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NHK는 아베 총리가 즉위식 전후에 50여개국 요인들과 회담을 추진 중이라며, 이 총리와의 회담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0/11 [11:00]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