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글날 광화문집회에 靑 ‘침묵’ 지속…文은 ‘민생·경제’ 프레임 전환
”공식적 입장 없다“면서도 여론에 촉각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19/10/10 [11:54]


서울 도심 광화문 광장에서 지난 9일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렸지만 청와대는 또다시 침묵을 지켰다. 지난 3일 개천절 집회에 이어 침묵을 이어가는 모양새다.

 

조 장관 거취와 관련해 보수·진보 진영의 찬반 세(勢) 대결로 번지고 있는 상황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민생·경제 이슈로 눈을 돌리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10일 보수 야권의 광화문집회를 두고 ”청와대 공식 입장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두 차례의 서초동 집회와 두 차례의 광화문 집회가 연이어 이어졌지만 뚜렷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다만 청와대는 서초동과 광화문 집회가 진보·보수 양 진영의 세 대결로 번지고 있다는 점에서 여론의 추이가 어떻게 변하는지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이다.

 

하지만 대외적으로 입장을 밝힐 경우 조 장관에 대한 수사에 영향을 끼치려 한다는 오해를 받을 수 있어 일절 대응하지 않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일 수석·보좌관 회의를 통해 ”정치적 사안에 대해 국민 의견이 나뉘는 것은 있을 수 있는 일로, 이를 국론 분열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한발 물러선 입장을 보였다. 개입보다는 관망하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문 대통령은 ‘민생·경제 살리기’ 횡보로 프레임을 전환하겠다는 뜻도 시사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최근 경영계 인사들과 집중적으로 만나는 등 경제 살리기에 큰 관심을 쏟는 모습이다.

 

최근 악화된 경제 지표를 챙기고, 경제 전반을 살피면서 경제·민생 살리기에 주력하며 정쟁에는 휘말리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다.

 

하지만 조 장관을 임명하고, 그에게 힘을 실어준 당사자는 문 대통령이기 때문에 현 정국에 대한 비난을 피해갈 수는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0/10 [11:54]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