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당 “조국 국정조사 수용” 與 압박 나서
“황제조사 받는 조국 일가 조사해야”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19/10/08 [12:07]


자유한국당은 8일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가 수사에 비협조적 태도로 일관하며 검찰을 농락하고 있다고 공세를 폈다.

 

한국당은 조 장관 일가를 ‘황제 가족’으로 규정하며 각종 특혜와 불공정 의혹을 부각하고, 이를 방어하는 여권을 맹폭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조 장관 일가가 마실 다니듯 검찰을 드나들고 (조 장관 동생은) 수술을 해야 한다며 영장심사를 미룬다”면서 “노골적인 검찰 농락이자 국민 농락”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한마디로 황제 수사, 황제 조사, 그리고 황제 가족"이라며 "당장 직접 수사받아야 할 장관은 보란 듯이 미술관을 다닌다. 국민을 조롱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여당을 향해 조 장관 관련 국정조사를 수용하려며 특별감찰관 임명을 위한 후보를 추천할 것으로 압박했다.

 

한국당은 광장의 함성에 대한 여권의 태도를 꼬집기도 했다.

 

이종배 의원은 여권을 향해 “광화문 집회의 목소리엔 귀를 닫고 서초동 집회의 목소리를 혁명이라 치켜세우는 것은 과거 촛불집회까지 오염시키는 자해행위”라고 비난했다.

 

나 원내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광화문 집회에 참여할 생각”이라면서 “대통령께서 우리 국민 모두의 대통령이기를 포기한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국민의 마음을 (집회 참여로) 대통령에게 전하겠다”며 의지를 다졌다.

 

한국당은 당분간 조 장관에 대한 국정조사를 민주당에게 요구하며 압박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광화문 집회 규모에 적잖이 놀라 광장정치의 ‘출구전략’에 대해 고민하는 모양새다. 한국당 내에서도 당장의 효과는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광장정치가 바람직하지 않다고 보는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0/08 [12:07]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