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방 경제부터 무너지고 있다…디플레이션 공포 커져
車·조선 부진에 울산·경남부터 디스플레이 충청도
 
안호균 기자 기사입력  2019/10/07 [11:53]


경기 침체와 자산가격 하락이 동반되면서 지방경제에 ‘디플레이션 공포’가 드리우고 있다.

 

서울과 주택가격 전망 격차까지 역대 최대로 벌어지며, 지방가계의 부채부담이 더 커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통계청과 한국은행에 따르면 울산의 9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0%로 16개 광역시·도 중에서 가장 낮다.

 

울산은 올해 2월(-0.4%), 3월(-0.2%), 4·5월(-0.3%), 6·7월(-0.2%), 8월(-0.7%), 지난달까지 무려 8달째 물가 상승률이 마이너스다.

 

울산이 물가 하락에 시달리고 있는 것은 조선·자동차 구조조정에 따른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일반적으로 디플레이션 상황에서는 물가와 집값이 동시에 하락한다. 이미 지방에서는 디플레이션 초입에 들어선 것으로 보이는 상황이 포착된다.

 

경남, 경북, 충남은 최근 두 달만 마이너스 물가임에도 9월 물가 상승률이 울산과 비슷하게 내려갔다.

 

경북과 충남에는 디스플레이 공장이 몰려있는데 공급과잉으로 인해 업황 부진을 겪으면서 지역 경제가 침체되고 있는 것이다.

 

제조업이 부진하자 소비둔화, 경기침체, 집값하락으로 고스란히 이어지고 있다. 이런 상황이 장기적으로 이어지면 전국이 디플레이션에 시달릴 가능성마저 제기된다.

 

지방의 경제상황은 점점 악화되고 있지만 정부여당은 ‘검찰개혁’을 빙자한 ‘조국 법무부 장관 지키기’에 올인하고 있다.

 

‘문제는 경제’라는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의 일갈이 떠오르는 상황이다. 문재인 대통령에게 경제를 살릴 복안은 있는 걸까.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0/07 [11:53]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