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윤석열 사퇴해야” 與 내부 강경기류 확산
찬사 보내며 임명할 때가 어제 같은데 “감탄고토냐” 비판도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19/10/01 [11:55]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 수사를 두고 검찰과 여권이 대치 양상을 보이는 가운데 윤석열 검찰총장이 사퇴해야 한다는 기류가 1일 여권 내부에서 확산되고 있다.

 

윤 총장을 임명할 때만 해도 ‘검찰개혁의 적임자’라며 환호했기 때문에 여권을 향해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느냐(甘呑苦吐)”는 비판도 나온다.

 

지난 주말 대규모로 진행된 촛불집회로 인해 힘을 받은 여권이 윤 총장 사퇴론을 밀어붙일 경우 검찰과 여권의 대립이 더욱 강해질 것으로 보인다.

 

포문은 문재인 대통령이 열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7일 조 장관 일가 검찰 수사에 대해 비판했으며, 3일 만인 전날 법무부 업무보고 당시 윤 총장을 지목해 검찰개혁안을 마련해오라며 ‘지시’를 내렸다.

 

현재 검찰이 조 장관 가족들을 상대로 벌이고 있는 전방위적 수사에 대한 불만을 강하게 드러낸 것이다.

 

검찰이 조 장관 일가 수사에 착수했을 때만 하더라도 문 대통령은 비공식 채널을 통해 ‘소신껏 원칙대로 수사하라’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먼지털이식 수사에 문 대통령의 심경이 변하면서 급반전을 맞이하게 됐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아예 윤 총장 사퇴를 압박하고 나섰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이날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윤 총장이 사퇴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 장관에 대한 수사 방식이 인명권자에 대한 도전이라는 취지에서다.

 

반면 윤 총장에게 섣불리 사퇴를 권유했다가 역풍을 맞을 우려에 대해서도 여권은 조심스러워 하는 분위기다.

 

청와대나 여당에서 공식적으로 “물러나라”는 이야기가 나오지 않았기 때문에 섣불리 사퇴 권고를 할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다만 현 검찰 수사에 대한 여권의 불만은 다각도로 검찰에 전해지고 있다. 검찰에 대한 압박이 수위를 넘고 있는 셈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0/01 [11:55]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