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의원 자녀입시 전수조사하자’ 與 제안에 野 “못할 것 없다”
이해찬 제안에 나경원 “우리도 찬성”…합의 될까
 
박란희 기자 기사입력  2019/09/27 [11:19]


조국 법무부 장관 자녀 입시 의혹의 불똥이 국회의원 및 고위공직자 전체로 튀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여야 할 것 없이 “전수조사 하자”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2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장관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등 자녀 입시와 관련해 교육 불공정성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면서 “이번 기회에 국회의원 자녀들의 납득하기 어려운 논문 제출이나 부적절한 교과 외 활동 등에 대한 사항에 대해 전수조사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별도의 독립적 기구를 구성해 국회의원 자녀들의 입시 관련 사항을 전수조사 하자는 것이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거들었다. 그는 회의에서 “교육의 공정성 회복을 위해 국회가 나설 시간"이라며 "국민의 75%가 찬성하는 국회의원 자녀들에 대한 입시 상황을 전수조사하고 제도개혁의 신뢰성을 제고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여당이 전수조사 카드를 꺼내든 것은 조 장관에 쏠린 관심을 정치권 전반으로 확산시켜 일단 조 장관에 대한 논란이 수면 아래로 가라앉길 바라는 의도에서다.

 

전날 리얼미터가 전국 성인 502명을 대상으로 국회의원·고위공직자 자녀 입시비리 전수조사에 대한 찬반을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한 결과, 찬성 응답이 전체의 75.2%에 달한 반면 반대는 18.3%에 불과했다.

 

이에 대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수조사에 대해 ”거리낄 것이 없다“면서 ”우리도 찬성하지만 조국 물타기용으로 사용돼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과 정의당 또한 전수조사 필요성을 이미 피력한 바 있어 정치권이 뜻을 모을 경우 전수조사는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여권이 조 장관을 구하기 위해 승부수를 띄운 가운데 과연 이런 승부수가 먹혀들지 관심이 쏠린다. 만약 야권보다 여권의 입시 비리가 더 부각될 경우 여권이 타격을 받을 가능성이 더 높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9/27 [11:19]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