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유시민·김두관, 전화는 했지만 압박은 하지 않았다?
동양대 총장에 ‘사실 확인차’ 전화 주장…野 “고발”
 
박란희 기자 기사입력  2019/09/05 [11:26]


여권의 브레인으로 불리는 인사와 여당 중진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관련 인사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압박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전화를 거는 것 자체가 압박의 시그널로 느껴질 수 있는 타이밍이라 논란이 예상된다.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과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게 전화를 건 사실이 확인됐다.

 

조 후보자 딸이 동양대 표창장을 받은 것과 관련해 의혹이 커지자 유 이사장과 김 의원이 직접 동양대 최 총장에게 전화를 건 것이다.

 

유 이사장은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최 총장과 통화한 적이 있다”면서도 “그러나 (조 후보자를 도와달라는) 제안을 드린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그는 “사실관계에 관한 취재를 한 것”이라면서 “언론 보도에서 언급된 ‘여권인사 A씨’가 저를 말하는지는 모르겠다. 제가 아닐 거라고 전 생각한다”면서 선을 그었다.

 

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최 총장과 통화를 했다”면서 “(조 후보자 딸 관련 의혹) 경위를 묻는 차원이었다”고 설명했다.

 

‘조 후보자를 도와달라는 취지의 전화였느냐’는 질문에 김 의원은 “결벽증이 있어 그런 것은 못하는 편”이라며 의혹을 부인했다.

 

하지만 미묘한 시점에 여권의 실력자 두 사람이 당사자인 최 총장에 연락을 직접 연락을 취했다는 것 자체가 압박으로 느껴질 수 있다.

 

민주당이 이 같은 상황을 의식한 듯 서둘러 진화에 나섰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사실을 확인하고) 이야기하자”면서 “유 이사장은 본인이 전화한 내용과 언론보도 내용이 다르다고 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는 “(유 이사장은) 여권 인사는 맞고 당원은 아니다”라고 관련 의혹을 부인했다.

 

한국당은 ‘외압 의혹’이 있다며 유 이사장과 김 의원을 고발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최고위원회의 직후 “결국은 다 문제가 안 되겠냐”고 지적했고 나경원 원내대표는 “고발조치 하고, 검찰이 철저히 수사해서 증거인멸 시도에 대해서는 엄한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9/05 [11:26]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