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조국 의혹에 전격 압수수색…한국당 “면죄부 안돼”
“청문회 시작 전부터 檢 수사받는 법무장관 후보자, 즉각 사퇴하라”
 
안호균 기자 기사입력  2019/08/27 [10:34]


검찰이 27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각종 의혹 및 논란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이자 자유한국당은 조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압박하고 나섰다.

 

한국당은 검찰의 압수수색에 대해 ‘조 후바자의 범죄 혐의가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하며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 대한 ‘물타기’로 전락할 가능성을 졈쳤다.

 

한국당은 특검 법안을 만지작 거리며 검찰 수사가 조 후보자에게 면죄부를 주는 방향으로 흐를 가능성을 차단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오전 프레스센터에서 시민단체 ‘플랫폼 자유와 공화’가 주최한 대한민국 위기극복 대토론회에 참석한 뒤 검찰 압수수색에 대해 “보여주기가 아니라 실제로 실체를 파고 들어가는 수사의 출발점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따.

 

나경원 원내대표 또한 “현재 검찰의 수사 의도를 두 갈래로 나눠 볼 수 있다”면서 “수사하는 시늉만 할 수도 있고, 진정으로 수사 의지가 있을 수도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중요한 것은 인사청문회를 시작하기 전 검증 단계에서 이렇게 수사를 받는 후보자가 과연 법무장관을 할 수 있겠냐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나 원내대표는 또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법무장관 후보자에 대한 압수수색은 사상 초유의 일로, 문재인 대통령께서 후보자 임명 생각을 거둬야 할 것 같다”면서 “조 후보자 스스로 사퇴함이 마땅하다”고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특검의 필요성을 제기하기도 했다. 그는 “수사가 제대로 되어야 하지만, 이 사건은 결국 특검으로 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당은 이날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 TF’ 회의에서 조 후보자 청문회에 출석할 증인·참고인을 확인하는 등 청문회 준비에 박차를 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27 [10:34]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