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트럼프, 한·미 동맹 흔들기?…“한미 훈련은 돈 낭비”
“北 미사일 발사, 약속 위반 아냐”
 
안호균 기자 기사입력  2019/08/26 [09:22]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미 동맹의 근간을 흔드는 발언을 내놓아 논란이 커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연합훈련을 지칭해 “완전한 돈 방비”라고 비난했다.

 

또한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 시험에 대해서도 자신과 했던 약속을 위반하는 것은 아니라면서 애써 의미를 축소했다.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미일 정상회담을 갖기 전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우려하느냐’고 묻는 기자의 질문에 “반갑지는 않다”면서 “그(김정은 위원장)가 약속을 위반한 것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받은 친서를 언급하며 “그는 한국이 ‘워게임’을 하고 있는 것에 대해 화가 나 있었다”면서 “진실을 알기 원한다면, 나는 그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진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만약 당신들(트럼프 참모)이 그것이 필요하고, 그것을 하기를 원한다면 그것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간섭하고 싶지는 않다’고 말했다”면서 “히지만 나는 그것이 ‘완전한 돈 낭비’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그들은 변경된 훈련을 했다”고 덧붙였다.

 

문제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한미 동맹의 근간을 흔드는 것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 연합연습을 완전히 취소할 경우 대북 억지력에 심각한 손상이 우려된다. 그는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의견을 내놓았다.

 

트럼프 대톨영은 “나는 단거리(미사일)도 좋아하지는 않는다”면서 왜냐하면 단거리(미사일)는 일본의 영토에 도달하기 때문“이라며 아베 총리의 견해를 물었다.

 

아베 총리는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위반한 것”이라며 상반된 견해를 보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26 [09:22]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