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문수, 김무성에 “천년 이상 박근혜 저주”…김무성 “실망스러워”
한국당 보수통합 토론회, 박근혜 탄핵 놓고 ‘설전’ 벌여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19/08/20 [12:54]


“김무성은 앞으로 천 년 이상 박근혜 저주를 받을 것이다.”(김문수 전 경기지사)

 

“탄핵 공방이 시작되면 통합이 아니라 또 다른 분열로 간다.”(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

 

김무성·정진석 의원 등 한국당 의원들의 모임인 ‘열린토론, 미래’ 주최로 2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진행된 ‘대한민국의 미래와 보수통합’ 토론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주제로 설전이 오갔다.

 

토론회 연사로 참석한 김문수 전 지사가 보수통합의 출발점으로 ‘박 전 대통령 탄핵 반대’를 주장하면서부터다.

 

김 전 지사는 “한국당이 정신이 빠졌다”면서 “나라를 탄핵해서 빨갱이에게 다 넘겨줬다”고 맹비난 했다.

 

이어 “적어도 박근혜가 저보다 더 깨끗한 사람이라고 확신한다. 그 사람은 돈을 받을 이유도 없고 돈을 받아서 쓸 데도 없다”고 성토했다.

 

김 지사는 탄핵에 찬성했던 김무성 의원을 가리켜 “박근혜가 뇌물죄로 구속된 것에 분노하지 않은 사람이 국회의원 자격이 있나”면서 “김무성 당신은 앞으로 천 년 이상 박근혜의 저주를 받을 것”이라고 퍼부었다.

 

이에 김무성 의원을 비롯해 정진석·권성동·김학용 의원 등 비박(근혜)계가 강하게 반발했다.

 

김 의원은 “탄핵 공방이 시작되면 통합이 아니라 또 다른 분열로 갈 것”이라면서 “탄핵은 이미 역사적 사실로 굳어진 것이며 탄핵이 문재인을 불러왔다는 것은 잘못된 지적”이라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지난 2016년 총선의 공천 파동과 최순실 사태가 ‘한국당의 비극’을 초래했다며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용서와 화해를 통한 우파 통합이 중요하다는 취지인데 (김 전 지사의 발언을 보니) 오늘 연사를 잘못 선택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정진석 의원은 “이 순간 전국민 상대 여론조사를 하면 탄핵이 잘못됐다는 여론은 많지 않을 것이다”라면서 “이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김 전 지사는 이명박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을 언급하며 원색적인 발언도 늘어놓았다.

 

그는 “다스 가지고 무슨 이명박 대통령을 구속하나”라면서 “그러면 문재인 이분은 당장 총살감”이라고 주장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20 [12:54]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