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北, 또 신종무기 시험했나…고도 30km, 230km 비행
최대 비행속도 마하 6.1에 달해
 
박란희 기자 기사입력  2019/08/16 [10:15]


북한이 16일 아침 또다시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미상의 발사체 2발을 동해상에 발사했다.

 

북한의 발사체 발사는 이달에만 4번째로, 현재 진행 중인 한미 연합연습을 겨냥한 무력 시위라는 분석이 나온다.

 

합동참모본부는 “우리 군은 오늘 오전 8시 1분경, 오전 8시 16분경 북한이 강원도 통천 북방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미상의 단거리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발표했다.

 

발사체의 고도는 약 30km, 비행거리는 약 230km, 최대속도는 마하 6.1 이상에 달하는 것으로 포착됐다.

 

통천군 일대는 군사분계선(MDL)에서 북쪽으로 약 50여km가량 떨어진 곳이며, 북한이 이같이 MDL 인근에서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이례적으로 보인다.

 

북한은 올 들어 8번째 발사체를 발사했으며, 지난달 25일 이후 3주만에 모두 6번을 발사했다.

 

북한은 지난 2017년 11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5형’ 발사 직후 약 1년 5개월 동안 공개적인 무기훈련을 자제해왔다.

 

하지만 지난 5월 4일과 9일 KN-23을 잇달아 시험발사하며 무력시위를 이어갔다.

 

북한은 지난달 31일과 이달 2일 쏘아올린 단거리 발사체에 대해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라고 발표했으며, 지난달 10일 쏜 단거리 발사체는 ‘새 무기’라고만 간단히 언급했을 뿐, 구체적인 명칭은 밝히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신형무기를 테스트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있다. 한미 연합연습이 치러질 때 무기를 테스트함으로써 내부 결속을 강화하려는 의도도 엿보인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16 [10:15]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