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베트남 “北 노동자 51명 송환”…추가 송환 시사하기도
국제 제재 위반 노동자들 퇴출하는 듯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19/08/04 [21:08]


북한과 전통적인 우호관계를 유지해온 베트남이 50여명의 북한 노동자들을 송환했다고 밝혔다.

 

이어 베트남은 남아 있는 노동자들에 대한 추가 송환도 예고했다.

 

3일 VOA(미국의소리) 보도에 따르면 베트남은 51명의 북한인 노동자들을 송환했으며, 앞으로 남은 노동자들도 송환한다고 밝혔다.

 

베트남은 지난달 25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에 제출해 최근 공개된 2397호 중간 이행보고서에서 2017년 관련 결의 채택 당시 베트남에는 94명의 북한인 노동자가 하노이와 하이퐁, 호치민 등 3개 도시와 까마우, 꽝닌, 타인호아 성에 거주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또한 2019년 초를 기준으로 이중 43명의 북한 노동자가 하노이와 하이퐁, 호치민 등 3개 도시에 남아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들 94명 중 51명이 송환됐고, 이는 결의 2397호에 따라 송환 대상이었던 전체 북한인 노동자 절반 이상에 해당한다고 베트남은 강조하고 나섰다.

 

앞서 유엔 안보리는 2017년 8월 채택한 결의 2371호에서 각국이 북한 노동자의 숫자를 늘리지 못하게 했고, 9월 채택한 결의 2375호에서는 기존 노동자의 노동허가증을 갱신하는 금지했다.

 

또한 같은 해 12월 채택한 결의 2397호를 통해 2년 뒤인 올해 말까지 모든 북한 노동자를 본국으로 송환하도록 했다.

 

여전히 송환되지 않은 43명도 앞으로 4개월 내에 북한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뜻이다.

 

베트남은 남아 있는 북한 노동자들의 송환 이전에 필요한 행정 처리와 직업 인계 절차를 밟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 정권의 주요 자금줄로 꼽히는 북한 노동자 파견사업이 어려워지면서 북한은 지속적인 외화난에 시달릴 것으로 보인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04 [21:08]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