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당, 현역 50% 물갈이?…“누구 맘대로” 반발 예상
탈당·공천 불복 전력 감점…친박 다수 영향권에 들어가
 
박란희 기자 기사입력  2019/07/23 [11:34]


자유한국당에서 ‘현역 50% 물갈이’를 뼈대로 한 21대 총선 공천안을 마련했다. 이 공천안에 대해 당내에서는 벌써부터 반발 움직임이 보인다.

 

신상진 신정치혁신특별위원장은 최근 정치 경험이 전무한 신인에게 50%, 청년·여성에게 40% 가산점을 주고, 탈당·공천 불복 전력이 있는 현역 의원은 최대 30%까지 감점하는 공천안을 만들어 황교안 대표에게 보고했다.

 

이 안에는 현역 의원을 적어도 절반은 물갈이가 가능한 내용이 포함됐다.

 

당내 소수파인 비박계뿐만 아니라 한국당 현역 의원의 절대 다수인 친박계 대부분 또한 공천 탈락의 칼날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당장 강한 반발이 예상되자 황 대표는 해당 안을 거론하지 않고 있다. 굳이 공천안을 미리 최고위에 의결하려고 했다가 친박의 반발에 밀려 무산되면 리더십에 상처를 입을 수 있기 때문이다.

 

당 관계자는 신 위원장이 마련한 공천안은 단지 설익은 ‘초안’이라면서 확대 해석을 경계하고 있다.

 

그러나 내년 총선 공천이 걸려있는 친박계는 공천안의 향방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공천안이 황 대표가 쥐는 칼자루로 변하면 누구도 칼날을 피해가기 힘들기 때문이다.

 

황 대표는 당내 인사들을 친박으로 채워 당내 최대 다수파인 친박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러한 상황이 이어지며 황 대표는 일단 당내 상황을 관망하며 공천안을 더 다듬는다는 계획이다.

 

당 일각에서는 총선이 1년도 남지 않은만큼 하루 빨리 총선룰을 발표해야 출마자들이 방향을 정할 수 있을 것이라며 공천안 발표를 압박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7/23 [11:34]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