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靑, 윤석열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재송부 요청
野, 보고서 채택 거부하고 “자신 사퇴해야” 촉구
 
안호균 기자 기사입력  2019/07/10 [11:43]

청와대가 10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하기로 했다. 윤 후보자의 ‘위증’ 논란에 불구하고 윤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이다.

 

윤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9일 새벽 종료됐다. 윤 후보자의 적격성을 놓고 여야가 대립하면서 청문보고서는 채택되지 않았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윤 후보자가 검찰총장의 적임자라며 청문보고서의 채택을 압박하고 있다.

 

반면 제1·2야당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뇌물수수의혹 사건에 대해 윤 후보자가 위증했다고 보고 자진사퇴 공세를 펴고 있다.

 

 

윤 후보자는 청문회에서 윤 전 세무서장에게 변호사를 소개하지 않았다고 발언했지만, 변호사를 소개했다는 발언을 <뉴스타파>가 보도하면서 위증 논란이 불거졌다.

 

민주당은 ‘위증 논란’은 해결됐다며 윤 후보자의 엄호에 집중하고 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확대간부회의에서 “위증 문제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국민과 함께 하는 검찰총장을 위해서 윤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는 반드시 채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윤 후보자의 위증 논란을 문제 삼으며 자진 사퇴를 압박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당 회의에서 “윤 후보자가 그 자리에서 내려오는 것이 검찰 개혁의 길이고, 검찰의 명예를 지키는 길”이라고 지적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후보자는 공연히 정쟁을 유발하지 말고 자진해서 사퇴하라”고 말했다.

 

하지만 야권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청와대는 인사청문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하며 윤 후보자 임명 강행 의지를 내비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7/10 [11:43]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