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북미 4차회담 워싱턴 혹은 평양에서?…시기는 언제쯤?
트럼프 “김정은, 워싱턴에 초대”…김정은 “평양 방문 제안”
 
박란희 기자 기사입력  2019/07/02 [11:02]

북미 4차 정상회담을 앞두고 시기와 장소에 관심이 쏠린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차 정상회담을 싱가포르에서 가졌으며, 2차 정상회담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었다.

 

3차 정상회담은 놀랍게도 DMZ(비무장지대) 판문점에서 열렸다.

 

지난달 30일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DMZ에서 깜짝 회동을 가지며, 4차 정상회담 가능성을 열어놓은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워싱턴 방문을 제안했고, 김 위원장은 오히려 평양 방문을 역제안하며 받아쳤다.

 

 

사실 다음 정상회담 개최지가 어디가 될 것이냐는 양측의 자존심이 달려있다.

 

트럼프 대통령으로서는 앞서 두 차례나 동남아시아 국가까지 직접 찾으며 김 위원장과 만났다.

 

판문점 회동은 방한 중에 일어났기 때문에 논의로 하더라도 이제 한번쯤은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을 방문하는 게 맞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여기에는 북한의 현실적 고민이 얽힌다.

 

북한은 최고지도자의 신변을 극도로 중시한다. 만에 하나 워싱턴에 갔다가 신변이 위협 당할 위기에 처할 경우 사태는 걷잡을 수 없이 악화될 수 있다.

 

또한 미국 본토 방문시 타고갈만한 비행편이 없는 것도 문제다.

 

일각에서는 경호 등의 문제로 인하여 4차 정상회담도 제3의 장소에서 치러질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7/02 [11:02]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