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 “재협상 하자” VS 민주 “어불성설”
팽팽하게 맞선 한국과 민주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19/06/26 [10:26]

자유한국당의 국회 정상화 합의안 번복 이후 26일 여야는 평행선을 이어가고 있다. 극적 합의가 뒤집히면서 자칫 국회 공전이 초장기전으로 접어드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한국당은 ‘재협상을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는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재협상은 어불성설’이라고 맞서고 있어 당분간 국회 공전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은 대여 공세를 위해 국회 상임위원회의 쪽집게 참여 방침을 밝히면서 6월 임시국회가 반쪽 가동되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이날도 김현준 국세청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국회에서 진행됐다.

 

 

하지만 민주당과 한국당의 입장이 대립하면서 국회 정상화는 요원한 모습이다.

 

민주당은 한국당을 강하게 비판하며 한국당으로 인해 국회 정상화가 불발됐다고 지적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확대간부회의를 통해 “(국회 파행) 80일 만에 일궈낸 합의가 한국당의 당리당략 때문에 2시간도 되지 않아 물거품이 됐다”고 비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한국당의 재협상 요구는 자가당착”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반면 한국당은 재협상은 없다는 민주당의 태도를 비판으로 맞서고 있다. 여야 3당 원내대표의 합의문이 의총 추인을 전제로 한 것이기 때문에 한국당 의총이 불발된만큼 합의문이 무효화 됐다는 입장이다.

 

나 원내대표는 당 회의 직후 “합의가 무효가 됐다는 것은 온 국민이 아는 것”이라면서 “큰 틀에서 어떻게 국회를 풀어나가야 할지 이야기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과 한국당의 입장이 팽팽하게 엇갈리면서 당분간 국회 공전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6/26 [10:26]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