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청와대가 “김원봉 서훈 불가능, 규정 안 바꾼다”지만 불안한 이유
文의 의지 실현?…黃은 백선엽 예방
 
박란희 기자 기사입력  2019/06/12 [08:59]


청와대가 약산 김원봉 서훈 논란에 대해 “서훈은 불가능하며, 관련 조항도 바꿀 계획이 없다”고 진화에 나섰다.

 

하지만 여론은 청와대의 진의를 의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김원봉에 마음을 빼앗겨 무리한 서훈을 추진하지 않겠느냐는 것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지난 10일 기자들과 만나 “국가보훈처의 독립유공자 포상심사 기준에는 ‘북한 정권 수립에 기여 및 적극 동조한 것으로 판단되거나 정부수립 이후 반국가 활동을 한 경우 포상에서 제외한다’는 규정이 있다”며 “약산의 서훈 부여는 불가능하다”고 논란을 일축했다.

 

일각에서 제기되는 규정 수정 가능성에 대해 “당장 규정을 고칠 의사가 없다”며 “서훈 추진은 전혀 사실이 아니고 이러한 정부의 방침은 확고하다. 더 이상 논란의 여지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청와대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논란은 여전하다. 약산 김원봉 서훈 논란이 문 대통령으로부터 시작됐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6일 현충일 추념사를 통해 김원봉이 이끌던 조선의용대 광복군 편입을 언급하고 “통합된 광복군 대원의 불굴의 항쟁의지, 연합군과 함께 기른 군사적 역량이 광복 후 국군 창설의 뿌리가 되고 나아가 한·미 동맹의 토대가 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발언이 나온 직후 보수 야권에서는 “김원봉이 국군의 뿌리란 말이냐”는 반발이 터져나왔다.

 

문 대통령은 이미 야당 대표시절인 2015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원봉 선생에게 마음 속으로나마 최고급의 독립유공자 훈장을 달아드리고 술 한 잔 바치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결국 대통령의 의지가 보훈처를 움직이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는 셈이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김원봉 서훈 논란에 반발해 보란듯 6·25의 영웅인 백선엽 장군을 예방하며 대조되는 모습을 보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6/12 [08:59]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