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막말에 골머리 앓는 한국당…중진 “막말하면 공천 감점”
황교안 “아직 결정 안 됐다”
 
박란희 기자 기사입력  2019/06/05 [10:47]


의원들의 막말이 전국 민심 대장정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상승세를 타고 있는 당의 지지율에 타격을 입히면서 자유한국당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한국당 내에서는 막말로 물의를 빚은 의원들에게 내년 총선에서 공천 감정 등 불이익을 주자는 의견이 제기될 정도다.

 

4선 중진이며 한국당 내 신정치혁신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신상진 의원은 5일 “구설수와 막말에 대해선 공천 감점과 아울러 공천 부적격자로 하는 공천룰을 만들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를 통해 “총선을 앞두고 이런 일이 불거지면 백번 잘하도 한번에 날아간다”면서 지도부의 강경 대응을 요구하고 나섰다.

 

한국당이 이처럼 막말에 민감하게 구는 것은 여론의 동향이 심상치 않기 때문이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보다 낫다”고 발언하고, 민경욱 대변인인 “골든타임은 3분”, 한선교 사무총장의 “걸레질을 하네” 발언 등이 논란을 일으키면서 여론을 강타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당 내에서는 “상승세인 지지율을 우리 스스로 깎아먹고 있다”는 한탄마저 쏟아지고 있다.

 

다만 황교안 대표는 신중한 태도를 유지했다. 그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막말 감점은) 아직 결정은 안 됐다”고 말했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4일 국립대전현충원을 참배하고 막말 논란에 대해 “제가 당대표로서 당을 적절하게 지휘하고 관리하지 못한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한 바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6/05 [10:47]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