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文의 책사’ 양정철, 전국 훑으며 총선 준비 여념없어
국정원장 회동 후 전국 지자체 民 지자체장과 회동 이어가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19/06/05 [09:16]


서훈 국정원장과 비밀 회동 이후 거침없는 광폭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의 발걸음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양 원장은 문재인 정부 초반 “정권에 부담이 된다”면서 해외에서 체류해왔다. 하지만 지난달부터 더불어민주당의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장으로 정계에 복귀하며 광폭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그는 취임 직후 서훈 국정원장과 비밀 회동을 한 뒤 잇따라 여권 지자체장들과 접촉하고 있다.

 

양 원장은 지난 3일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지사를 차례로 면담하며 정책 논의를 이어갔다.

 

공식적으로는 정책 논의를 표방하고 있지만 세간에서는 양 원장이 사실상 ‘총선 전략 구상’에 올인하고 있다고 평가한다.

 

양 원장은 박남춘 인천시장, 김경수 경남지사, 오거돈 부산시장과도 회동을 가질 예정이다.

 

그의 동선을 보면 서울경기 등 수도권을 먼저 돌고, 부산경남(PK) 지역으로 내려갔다가 대전충청권을 거쳐서 복귀한다.

 

내년 총선에서 여권이 사활을 걸고 지켜야 하는 수도권과 전략적 요충지인 PK, 총선 승패의 가늠자 역할을 할 충청권을 차례로 공략하는 셈이다.

 

야권에서는 양 원장의 행보에 견제성 발언을 퍼붓고 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지난 4일 “(서훈) 국정원장을 몰래 호출한 데서 금권·관권 선거의 흑심을 읽었는데 이제는 대놓고 보란 듯이 한다”고 비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6/05 [09:16]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