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당, 설훈·정청래 검찰 고발…‘국가 기밀’ 누설 혐의
“강효상, 큰 죄인가 의문이다”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19/06/04 [10:16]


자유한국당은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과 정청래 전 의원 등을 검찰 고발하겠다고 4일 밝혔다.

 

설훈 최고위원은 정부의 대북 식량 지원 계획을 공개한 혐의이며, 정 전 의원은 방송 프로그램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통화내용을 입수했다고 말한 혐의다.

 

최교일 한국당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설훈 최고위원뿐 아니라 정청래 전 의원 등도 국가적 기밀을 누설했다”면서 “설 최고위원, 정 전 의원 등을 고발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최 의원은 강효상 한국당 의원이 관여한 한미정상 통화내용 유출 사건에 대해서는 “당연히 국민들에게 알려져야 할 내용”이라면서 “그게 정말 국제적으로 알려줘선 안 될 국가적 기밀이며 이것이 그렇게 큰 죄를 지었다고 할 수 있는 건지 의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반면 설 최고위원은 지난 5월 31일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해 쌀 5만t을 북한에 지원한다고 말했다”면서 설 최고위원이 밝힌 북한 쌀지원계획에 대해 “통일부 등 전문적 정부 부처로부터 정확한 정보를 얻지 않으면 발표할 수 없는 내용”이라고 규정했다.

 

최 의원은 “이런 중대한 기밀누설을 한 설 최고위원 등 여권 인사에게는 아무런 책임을 요구하지 않고, 당연히 알아야 할 내용을 말한 야당 의원은 감찰하고 고발하는 일까지 벌어졌다”고 지적했다.

 

한국당은 검찰 조사 위기에 놓인 강 의원을 방어하고, 역공을 펼치기 위해 설 최고위원과 정 전 의원을 끌어들인 것으로 보인다.

 

정부여당이 강 의원에 대해 파상공세를 펼치는 상황에서 한국당이 강 의원을 방어하고 나서면서 ‘강효상 사태’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강 의원에 대해 강도 높은 수사를 이어가려는 상황에서 이를 저지하고, 한국당이 맞받아치려는 움직임으로 전망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6/04 [10:16]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