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부, 헝가리 유람선 침몰 사고에 총력 대응 나서
정치권 한목소리로 “총력 구조에 힘써달라” 당부
 
박란희 기자 기사입력  2019/05/30 [13:10]


정부가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발생한 한국인 탑승 유람선 침몰사고 실종자 구조를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30일 정부는 외교부 소속 직원 6명과 소방청 소속 인원 13명으로 꾸려진 신속대응팀을 구성해 현지로 급파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헝가리 현지시간으로 오늘 안에 도착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침몰한 유람선에는 헝가리인 승무원 2명과 한국인 33명이 탑승했으며, 30일 13시 현재 한국인 탑승자 33명 7명이 사망했다.

 

다른 7명은 구조됐지만 19명은 여전히 실종상태다.

 

문재인 대통령은 관계부처 긴급대책회의에 참석해 “불의의 사고로 인한 피해자 분들과 그 가족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실종자에 대한 구조와 수색 작업이 신속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가용할 수 있는 외교 채널을 총동원해서 헝가리 당국과 협력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치권도 불의의 사고에 애도를 표하고 총력 구조에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정책조정회의에서 “실종 구조가 급선무”라면서 “정부는 현지 당국과 긴밀하게 협조해 실종 국민을 찾고 귀국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요청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도 최고위원회의에서 “(외교 당국은) 신속하고도 적극적인 공조를 통해 조속히 우리 국민을 무사히 구조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여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도 원내대책회의에서 조의를 표하며 “정부는 조속히 사고 수습을 위해서 최선과 만전을 다해주길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5/30 [13:10]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