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바른미래, 혁신위 구성 놓고 충돌…정병국 VS 외부인사
최고위원들, 정병국 밀어…孫측은 외부인사 영입 주장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19/05/29 [11:42]

바른미래당 정상화를 위한 손학규 대표의 퇴진 문제가 좀처럼 해결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이번에는 ‘전권(全權)을 가진 혁신위원회’ 출범을 두고 인적 구성에 대한 갈등이 커지고 있다.

 

오신환 원내대표를 비롯해 하태경·이준석·권은희·김수민 최고위원 등 5인 29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손 대표 퇴진을 포함한 모든 사안을 논의하는 전권 혁신위 구성에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손 대표에게 최고위 안건 상정을 요구하며 전권 혁신위에 힘을 실었다. 이들은 정병국 의원을 혁신위원장으로 추천했다. 하지만 손 대표가 주장하는 외부 인사 영입은 거절했다.

 

 

앞서 김수민 최고위원 등 국민의당 출신 의원 6인은 이 같은 구성의 혁신위를 제안했지만 손 대표와 오 원내대표가 모두 반대하면서 무산되는 분위기였다.

 

하지만 이날 오 원내대표가 극적으로 혁신위 필요성에 동감하면서 실마리가 풀리는 듯 했다.

 

그러나 손 대표는 여전히 혁신위 구성을 반대하고 있는데다 외부 인사 영입을 주장하고 있어 손 대표측의 당권파와 비당권파의 갈등이 커지는 모양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 직후 “혁신위가 대표의 거취문제를 논의하는 것은 반대한다”고 말했다.

 

자신의 사퇴 여부가 논의될 수 있는 혁신위에 대해서는 반대함을 분명히 한 것이다.

 

이날 최고위에서 안건 상정은 결국 실패로 돌아갔다.

 

이에 따라 당분간 바른미래당은 혁신위의 인적 구성을 놓고 힘겨루기에 들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5/29 [11:42]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