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美·北 사이서 줄타기하던 시진핑 결국 방한 취소
6월 내 방한 사실상 어려워진듯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19/05/25 [09:42]


한국을 가자니 북한 눈치가, 북한을 가자니 미국 눈치가 보인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6월 내 방한이 무산되는 분위기다. 우리 정부는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담 직전 시 주석이 방한하는 일정을 추진했지만 시 주석은 고심 끝에 방한을 미룬 것으로 보인다.

 

시 주석은 지난 2014년 5월 이후 5년 동안이나 방한하지 않았다. 2017년 불어닥친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설치 사태 이후 냉랭해진 한중 관계를 부드럽게 만들 시 주석의 방한이 취소되자 아쉬워 하는 목소리가 높다.

 

25일 관광업계에 따르면 시 주석이 묵을 예정이던 호텔이 취소된 것으로 보인다.

 

관광업계 관계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방한 일정이 겹쳐서 방한을 취소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당초 남북한 모두를 동시에 방문하는 방안을 염두에 뒀다. 한국과 북한의 입장을 배려하면서 중국의 영향력을 강화할 수 있는 방법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미·중 무역갈등이 길어지면서 시 주석의 북한 방문은 자칫 미국을 자극할 수 있다는 위험을 지닌다.

 

시 주석이 방북해 전통 우방임을 강조할 경우 자극받은 미국이 무역전쟁의 수위를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방한을 해 북한의 자존심에 상처를 낼 경우 비핵화 협상에서 영향력을 발휘하고 싶은 중국의 입지가 약화될 우려가 있다.

 

정부는 당초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의 방한을 잇따라 추진해 비핵화 협상의 지렛대를 마련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시 주석의 방한이 전격 취소되면서 계획에 차질이 빚어지게 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5/25 [09:42]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