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미정상 통화 공개…韓 “공익 제보” VS 靑 “기밀 누설”
강효상 “국민 알권리” 주장도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19/05/23 [10:42]


강효상 의원의 한미정상 간 통화내용 공개가 청와대와 자유한국당의 정면 대결로 확대되고 있다.

 

한국당은 자당 소속인 강 의원은 ‘기밀누설 파동’에 당혹스러워 하면서도 ‘공익제보’의 성격을 강조하며 청와대를 비판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23일 회의에서 “(이 사건은) 정권의 굴욕외교와 국민 선동의 실체를 일개워준 공익제보의 성격이 강하다”고 말했다.

 

그는 “밖으로는 구걸하러 다니고 안으로는 휴대폰 감찰로 탄압하고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어떤 대화가 오갔는지, 국민은 알권리가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청와대와 외교부는 주미 한국대사관 소속 외교관이 강 의원에게 한미 정상간 통화내용을 열람해 유출한 사실을 인지했다.

 

통화내용을 열람한 외교관 K씨는 강 의원은 고등학교 선후배 사이다. K씨는 한미정상 통화 내용을 열람한 후 지난 9일 카카오톡 보이스톡 통화로 해당 내용을 강 의원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 의원은 입수한 정보를 토대로 국회에서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5월 말 일본 방문 직후 한국에 들러달라고 제안했으며 ‘잠깐 들르는 방식이면 충분할 것 같다’고 얘기했다고 밝혔다.

 

강 의원이 이 같은 내용을 공개하자 야권에서는 ‘방한 구걸’이라며 청와대와 여권을 상대로 총공세를 폈다.

 

여권은 강 의원의 폭로에 강하게 반발하며 역공에 나섰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기자회견을 통해 “민감한 내용이 상당부분 포함돼 있어 3급 국가기밀에 해당하며 이를 누설하는 건 형법상 외교상 기밀누설죄”라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이에 대해 “국회의원이 국민 알권리 차원에서 밝힌 일을 가지고 공무원의 핸드폰을 압수수색해 조사한다는 것이 대명천지에 가당키나 한 일인가”라고 반발했다.

 

세간에서는 강 의원의 폭로가 처음 나온 후 청와대가 ‘사실무근’이라고 부정하다 돌연 내부 조사를 통해 태세 전환을 한 점을 두고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식 대응”이라고 탐탁치 않게 여기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5/23 [10:42]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