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소신 위해서라면 지지자와 척지던 盧…文·柳는 영합만
맹목적 포퓰리즘 文·柳
 
박란희 기자 기사입력  2019/05/22 [10:26]


소신있는 정책을 밀고 나가기 위해서라면 지지자와 척질 줄도 알았던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노 전 대통령의 정치적 후계자인 문재인 대통령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노 전 대통령과는 달리 인기 영합적인 행동만 추구해 비판을 받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8일 5·18 추모 행사에서 “독재자의 후예” 운운하며 자유한국당을 중심으로 한 정치적 반대 세력을 맹비난 했다.

 

문 대통령의 발언에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강하게 반발하는 등 보수층 중심으로 문 대통령 비난 여론이 크게 일었다.

 

문 대통령은 ‘덧셈·곱셈의 정치’가 아닌 ‘뺄셈과 나눗셈의 정치’에 골몰하며 국민들을 갈라치기 하고 있다.

 

‘내편 아니면 모두 적’이라는 설정으로 정치를 하니 ‘포퓰리즘’이라는 비난이 끊이지 않는다.

 

여권 잠룡으로 평가받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또한 ‘인기 영합적 행동’을 하느라 바쁘다.

 

본인은 손사레를 치고 있지만 여권의 책사로 평가받는 양정철 민주정책연구원장이 유 이사장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대권 레이스로 밀어넣고 있다.

 

이 와중에 유 이사장은 겸손한 척 하며 계속해서 몸값을 키워가고 있다. 그는 보수층의 의견에 반박하는 유투브 방송 ‘알릴레오’를 통해 끊임없이 지지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대중영합적 방송으로 인기를 유지하면서 대권을 향한 끈을 놓지 않고 있는 것이다.

 

노 전 대통령은 소신있는 정책 추진을 위해서는 지지자들과 대립도 마다치 않았다. 대표적으로 한·미FTA를 밀고 나가면서 범진보진영과 거세게 대립했지만 결국 한·미FTA를 관철시켰다.

 

당시 노 전 대통령은 ‘좌측 깜빡이 넣고 우회전한다’는 비판을 받았지만 전혀 아랑곳하지 않고, 국익을 위한 결단을 내린 바 있다.

 

하지만 문 대통령과 유 이사장은 정치적 이익 관철을 위해 분열과 뺄셈의 정치로 일관하고 있다. 노무현의 지혜가 아쉬운 모습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5/22 [10:26]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