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시진핑, 美·北 눈치 보느라 방한 미룬다?…中의 딜레마
방한 하자니 北이 걸리고, 방북하자니 美가 걸려
 
박란희 기자 기사입력  2019/05/15 [09:24]


중국이 미국과 북한의 사이에서 눈치를 보며 방한 시기를 늦추고 있다.

 

홍콩 언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5일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다음 달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한다. 이에 한국과 일본 정부는 시 주석의 자국 방문 가능성을 저울질 하고 있다.

 

이달 초 중국을 방문한 문희상 국회의장은 중국 지도부에 시 주석의 방한을 직접 요청할 정도로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시 주석은 2014년 7월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방한한 후 5년 동안이나 방한을 하지 않았다.

 

시 주석의 방한은 2016년 말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로 인해 불거진 양국의 갈등을 해소할 좋은 계기로 꼽히기도 한다. 양국의 갈등은 여전히 풀리지 않은 채 응어리 진 채로 남아있다.

 

하지만 시 주석은 북한과의 관계로 인해 방한 시기를 최대한 늦추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북한을 방문하지 않은 채 한국을 방문하면 북한의 심기를 불편하게 만들 수 있다.

 

또한 미국과 무역 전쟁을 벌이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을 방문하는 것도 미국을 자극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어려운 일이다.

 

외교가에서는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 분쟁을 해결하기 전에는 시 주석이 남북한 어느 곳도 방문하기 힘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편 중국은 ‘일대일로’를 내세워 육로·해양 실크로드를 투트랙으로 접근하고 있으며, ‘중국몽(中國夢)’을 실현시키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5/15 [09:24]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