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野 원내대표 바뀌면 패스트트랙? 본회의 통과 장담 못해
바른미래, 패스트트랙 어깃장 예상…평화당 “패스트트랙 동의하지 않아”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19/05/14 [11:47]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더불어민주당에 전폭적으로 협조하며 ‘민주당 2중대’라는 비아냥까지 받았던 민주평화당이 심상치 않다. 또한 15일로 예정된 바른미래당의 신임 원내대표 후보들 또한 패스트트랙에 반대의 뜻을 분명히 해 본회의에 가더라도 통과까지는 첩첩산중이 예고됐다.

 

새로 선출된 민주평화당의 유성엽 원내대표는 일성으로 “민주당 2중대가 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게다가 “만약 내가 당시 지도부였다면 현재 올라간 패스트트랙 안건에 동의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해 파란을 예고했다.

 

선거제 개정안에 따르면 지역구 의석수가 대폭 줄고 비례대표 의석이 크게 늘어나기 때문에 호남을 지역구로 둔 민주평화당이 절대적으로 불리해진다.

 

유 원내대표의 지역구인 정읍·고창도 인구가 적어 지역구가 없어질 가능성이 높다. 또한 평화당의 지지율도 낮아 선거제 개편의 혜택을 전혀 보지 못한다.

 

바른미래당의 신임 원내대표 선거에 출마한 김성식·오신환 의원도 패스트트랙에 부정적인 입장이다. 이미 패스트트랙이 통과된 상태에서는 어쩔 수 없지만 본회의 통과가 수월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더군다나 김 의원은 자신이 당선되면 사보임한 오신환·권은희 의원을 사개특위에 복귀시키겠다며 공언하고 있다.

 

두 의원이 특위에 복귀하면 민주당과 재차 협상에 나설 수 있고, 그렇게 될 경우 패스트트랙 국면은 또다시 반전을 맞이하게 된다.

 

이처럼 민주당 입장에서는 하나둘씩 꼬여가고 있지만 한국당은 여전히 패스트트랙에 대한 반발의 목소리를 높이며 장외에 머물러 있다.

 

민주당이 여야 3당과 함께 패스트트랙 지정을 처리했던 것과는 달리 민주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패스트트랙 반대에 나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5/14 [11:47]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