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당 장외투쟁에 “대권 욕심”이라는 민주당
패스트트랙 결사반대에도 지정한 것은 모르쇠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19/05/08 [09:59]


자유한국당의 장외투쟁을 놓고 여권의 비난이 거세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의 장외투쟁에 대해 “(황교안 대표의) 대권 욕심”이라며 비난의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 하지만 한국당이 그토록 반대했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은 힘으로 밀어붙여 지정해놓고 이제와서 장외투쟁을 비난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8일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한국당이 전국을 돌며 장외투쟁에 돌입한다”면서 “장외투쟁이 길어질수록 역풍을 맞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홍영표 원내대표 또한 “현재 국회 상황은 황 대표가 대권에 대한 욕심 때문에 국회를 볼모로 국회를 파행시키고 있다”면서 “(황 대표는) 민생투쟁을 하겠다는데 정확한 표현은 대권투쟁”이라고 꼬집었다.

 

여당의 대표와 원내대표가 원색적 비난을 쏟아냈지만 정작 이에 대한 반박의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민주당은 선거제 개혁안·고위공직자수사처(공수처)·검경 수사권 조정안 등을 담은 패스트트랙 지정에 한국당이 그토록 반대했음에도 불구하고 숫적 우위로 밀어붙였다.

 

민주평화당, 정의당, 그리고 바른미래당 일부 세력의 연합 작전 끝에 결국 패스트트랙이 지정되고 말았다.

 

한국당은 이에 거세게 저항하며 장외 투쟁을 선언한 것이다. 타협의 여지가 있었음에도 민주당은 타협을 모색하지 않고 강경대응으로 일관했다.

 

결국 한국당이 장외 투쟁을 시작한 것에 대한 책임은 민주당에도 일정 부분 있는 셈이다. 하지만 민주당은 한국당을 향해 ‘조기 국회 복귀’를 강조하고 나서 국회의 긴장감은 높아지고 있다.

 

한국당은 황 대표를 필두로 전국민심 대장정에 나섰다.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부각시키고, 차기 총선에서 반드시 하겠다는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5/08 [09:59]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