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당 제외한 與野 패스트트랙 추인…나경원 “20대 국회 보이콧”
공수처에 제한적 기소권 가닥…“한국당, 동참해야”
 
박란희 기자 기사입력  2019/04/23 [16:15]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23일 선거제 개편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 검·경 수사권 조정에 대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상정을 각각 추인했다.

 

민주당 권미혁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당 의총 후 기자들과 만나 “참석의원 85인 만장일치로 추인했다”고 밝혔다.

 

권 원내대변인은 “모두 한국당을 설득할 필요성은 이해했다”고 밝혀 한국당 설득 작업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또한 이날 가진 의총에서 패스트트랙 합의안을 추인했다. 바른미래당은 의총 시작과 동시에 의총 비공개 여부를 놓고 설전을 벌이는가 하면 표결 방식에 대해서도 갑론을박을 벌였다.

 

사실상 이날 추인이 어렵지 않겠느냐는 예상이 나올 정도였다.

 

하지만 바른미래당은 표결 끝에 ‘찬성 12 대 반대 11’로 패스트트랙 합의안을 추인했다.

 

평화당은 별도의 거수나 투표 없이 패스트트랙을 당론으로 추인했으며, 정의당도 만장일치로 패스트트랙을 추인했다.

 

변수는 자유한국당이다.

 

전날 한국당은 나경원 원내대표는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합의 소식이 전해지자 “20대 국회는 없다”면서 전면 국회 보이콧을 선언한 바 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한국당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지금 민생과 경제가 어려운데 정치싸움만 하는 여당의 태도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민주당을 성토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제 국회에서 여러 가지를 논의하는 것 자체가 무의미한 지경에 이르렀다”면서 “매우 비정상적으로 패스트트랙에 태운다는 것은 합의의 시작이 아니라 의회 민주주의에 조종을 울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비정상·비상식적인 상황에 대해 비상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경고를 하기도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4/23 [16:15]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