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두 편으로 갈려 난장판된 바른미래 의총…분당 초읽기
‘선거제 패스트트랙’ 논의조차 못해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19/04/18 [11:33]


바른미래당이 18일 손학규 대표의 사퇴 문제를 놓고 두쪽으로 나뉘어 삿대질을 하는 등 난장판이 연출됐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는 손학규 사수파와 퇴진파로 갈려 고성이 난무했다.

 

최근 손 대표가 내세운 ‘제3지대론’ 작업의 연장선상에서 호남신당 창당을 준비하고 있다는 소문이 나돌면서 바른정당계 일부 의원들은 손 대표가 ‘해당(害黨) 행위자’라며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국민의당 출신 일부 중진 의원들은 손 대표를 옹호하며 지도부 사퇴론은 당을 분열시키려는 꼼수라고 비난했다.

 

양측이 인신공격성 발언을 하면서 당 안팎에서는 사실상 분당 수순에 접어든 것으로 보고 있다. 원내 지도부는 언론의 지대한 관심을 부담스러워하며 비공개로 회의를 전환했다.

 

바른정당계 하태경 최고위원과 지상욱 의원은 “언제부터 비공개로 의총을 했느냐”면서 강하게 반발했다.

 

의총에 참석한 의원들에 따르면 손 대표는 회의 시작 전 “여러 정계개편설이 있지만 거대 양당체제 극복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호남신당 창당설이 불거지자 자신에게 쏟아질 비난을 막기 위해 예방주사를 놓은 것이다.

 

하지만 이언주 의원은 손 대표를 겨냥해 “즉각 당 대표직을 그만 두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박주선 의원은 “대표를 흔드는 것은 좌시할 수 없다”고 받아쳤으며, 김광영 원내대표는 “이언주 의원은 발언권이 없다. 참관만 허락한다”고 저지했다.

 

회의에 앞서 이언주 의원은 의총장 진입을 막는 바른미래 당직자들과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이 의원은 막말 논란으로 인해 최근 당원권 1년 정지 징계를 받았다.

 

정치권에서 관심이 쏠렸던 ‘선거제 패스트트랙’ 문제는 의총 시작 후 일언반구 언급 되지도 못할 정도로 아수라장이었다.

 

양측이 감정싸움만 한만큼 바른미래는 조만간 분당 수순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4/18 [11:33]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