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미선 재판관 후보자, 주식논란으로 野에 맹폭 당해
야 4당, 이미선 사퇴 압박…靑 인사실패론 재점화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19/04/11 [11:03]


과다 주식 보유와 재판 관련기업 주식 매매로 논란에 휩싸인 이미선 헌법재판소 재판관 후보자의 거취가 불투명해지고 있다.

 

야권은 11일 전날 인사청문회를 마친 이 후보자의 부적격성을 강조하고 일제히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조차 부적격 의견이 일부 나오면서 이 후보자의 입지가 위태로워지고 있다.

 

만일 여권이 ‘이 후보자 임명 강행’을 밀어붙일 경우 정국은 얼어붙을 수 있다. 민생 입법 과제가 산적한 상황에서 이 후보자 임명은 여권에 큰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야권은 이 후보자의 부적격성을 부각하는 동시에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조현옥 인사수석 경질’ 공세를 강화하고 나섰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주식으로 재산을 35억원이나 만들고도 그것을 남편이 다했다고 주장하는 헌법재판관 후보는 정말 기본적인 자격이 없는 것 아닌가”라면서 “즉각 사퇴하거나 지명을 철회하는 것이 당연한 일”이라고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의원들 또한 한국당 의원들과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이 후보자는 헌법재판관 자격이 없다고 판단하며, 자진사퇴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안건마다 민주당의 편에 서왔던 우군으로 분류됐던 민주평화당과 정의당마저 ‘이미선 사퇴 압박’에 나섰다.

 

평화당은 이 후보자를 투자의 귀재 짐 로저스에 비유하며 ‘미선 로저스’라고 부르며, 사퇴를 요구했다.

 

정의당 또한 “문제가 심각하다”면서 반대 의사를 밝혔다. 평화당과 정의당 또한 등을 돌린 상황에서 민주당은 곤혹스러움을 느끼고 있다.

 

민주당 내부에서는 “자진사퇴로 정리하고 빨리 매듭 짓는 게 낫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미국 순방길에 나선만큼 정치적 부담을 덜기 위해 하루 빨리 이 후보자가 결단을 내려야 한다는 것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4/11 [11:03]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