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공산주의자에 훈장?” 한국당, 김원봉 서훈 논의에 반발
심재철 “공산주의자 훈장 주려는 문 정권 의문”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19/04/11 [10:02]


독립운동가 김원봉에 대한 독립유공자 서훈을 둘러싼 사회적 논의가 본격화 되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한국당 의원들은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부친 손용우 선생 유공자 선정과 발맞춰 김원봉의 서훈 또한 ‘공산주의 이력’부터 해결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5·18 공청회 파문을 일으킨 김진태 의원은 이번 논란에 대해 가장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김 의원은 1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사회주의자 서훈 이대로 좋은가’ 토론회 공동주최자로 참석해 “손혜원 의원의 부친인 손용우 씨는 손 의원 때문에 특혜를 받은 것을 넘어 간첩 혐의를 받고 있는 게 문제”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독립운동으로 이름을 떨쳤던 김원봉에 대해서도 “김일성과 무슨 차이가 있냐”고 일갈했다.

 

김원봉은 해방 뒤 월북했으나 북한 정권으로부터 숙청 당하며 남과 북 모두로부터 외면 당한 안타까운 독립운동가로 알려져있다.

 

국가 보훈처는 앞서 “(북한 정권 수립에 기여해서는 안된다는) 현재 기준으로는 (유공자로) 서훈할 수 없다”고 알린 바 있다.

 

김 의원은 최근 김원봉에 대한 재조명 분위기에 대해 “문 대통령이 영화보고 한 마디 하니까 전광석화처럼 움직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심재철 의원은 “두 사람은 사회주의가 아니라 공산주의자가 타당하다”면서 “손혜원 의원의 아버지는 간첩 교육을 받고 직파해서 간첩 활동을 했던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김원봉 선생은 항일 운동을 했지만 북한 설립에 절대적 기여를 해서 우리로 치면 국회 부의장 정도의 최고직까지 올라갔다”고 지적했다.

 

그는 “공산주의자에 훈장을 주겠다고 하는 정권의 성격이 무엇인가 하는 의문을 가지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기도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4/11 [10:02]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