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청문회 저격수 박영선, 본인 청문회 앞두고 세금 납부
박 후보자 측 “구체적 증빙 자료 확보중”…해명 오락가락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19/03/19 [09:28]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는 대표적인 청문회 저격수다.

 

박 후보자의 저격을 당해 낙마한 후보자가 한둘이 아니다. 하지만 이번에 청문회를 앞두고 있는 박 후보자의 ‘지각 납세’ 논란이 벌어지며 박 후보자의 명성에 금이 갔다.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급히 세금을 낸 후보자가 여럿 있었는데 그 중 박 후보자 측이 낸 세금 규모가 눈에 띌 정도로 컸다.

 

문제는 그 다음에 더 커졌다. 앞서 청문회 준비 과정에서 과거 신고하지 않은 소득으로 인한 세금을 스스로 납부했다고 밝혔다가 나중엔 그렇게 세금을 낸 것이 오히려 이중납부 였다며 설명을 바꿨기 때문이다.

 

지난 13일 박 후보자의 인사청문요청안이 국회에 접수됐다.

 

요청안에는 후보자의 경력을 포함해 재산, 납세, 병역, 범죄 경력 등 인사청문회법에 따른 내역이 담겼다. 이 요청안에서 납세 자료가 눈에 띄었다. 개각 발표가 있었던 지난 8일을 전후해 수천만 원의 세금이 납부된 것이다.

 

납부자는 박 후보자의 남편이었다. 문제가 될까봐 세금이 납부된 기색이 역력했다.

 

인사청문요청안을 국회에 제출하기 바로 전날이었던 지난 12일에 낸 세금 금액이 컸다. 박 후보자 측이 제출한 내역에 따르면 후보자의 남편은 이날 모두 2천2백80여만원의 종합소득세를 추가로 납부했다.

 

박 후보자의 입각설이 돌던 지난 26일에는 2015년도 귀속분의 종합소득세 1백57만원을 낸 것으로 보인다. 예상치 못한 장관 후보자 지명을 받고 급히 미납세금을 처리한 정황이다.

 

박 후보자 측의 해명은 신통치 않았다. 당초 소득신고가 잘못된 부분을 스스로 찾아 납부를 했다가 불과 하루만에 내지 않아도 될 돈을 냈다고 주장했다.

 

박 후보자는 증빙자료를 확보해 청문회에서 소명하겠다는 입장이지만 그간 청문회 저격수로 명성을 떨쳤던 박 후보자의 신뢰도에 금이 갔다는 평가가 나온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3/19 [09:28]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