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北·美 교착상태에 침묵하는 청와대…대북메시지 없다
문 대통령·정의용 실장 모두 ‘조용’
 
박란희 기자 기사입력  2019/03/15 [10:24]

 

하노이에서 열린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이 합의 불발로 막을 내린 가운데 청와대가 그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한 모습이다.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3국을 순방중인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메시지가 전무한 수준이다. 문 대통령은 앞서 유럽 순방 등과 비교하면 아예 대북 이슈를 무시하는 수준으로 여겨질 정도로 ‘침묵’하고 있다.

 

이에 청와대가 지난달 말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의 충격파에서 아직 헤어나오지 못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브루나이와 말레이시아를 거쳐 캄보디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의 대북 메시지는 전과 달리 빈도수가 현저히 줄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3일 마하티르 빈 모하마드 말레이시아 총리와 정상회담 후 양국이 “북한이 아세안과 국제사회 일원으로 참여하도록 긴밀히 협력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날 문 대통령은 마하티르 총리의 총리실에서 가진 공동언론발표를 통해 “우리 두 정상은 한반도와 아세안의 평화·번영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마하티르 총리님은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 정착 노력을 변함없이 지지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같은 메시지의 강도나 빈도는 예전과 비교했을 때 상전벽해나 다름없다. 문 대통령은 특히 유럽 정상들과 잇따라 만나면서 “북한이 핵을 포기할 것이다” “대북 제재 완화를 위해 힘써달라”고 세일즈 할 때와는 천양지차다.

 

문 대통령은 하노이 회담 불발 이후 깊은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미 간 인식의 간극이 크다는 것을 ‘노딜’로 확인한 마당에 쉽사리 움직임을 가져갈 수 없는 상황이다. 섣불리 움직였다가 북미 양측으로부터 불신을 당할 수 있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금명간 북미 관계 개선을 위한 연결고리로서 역할을 찾겠다는 입장이다. 문 대통령의 ‘한반도 운전자론’이 다시 힘을 얻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3/15 [10:24]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