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북미회담과 겹치는 한국당 전대 "미루자" VS "일정대로"
홍·오 “미뤄야”…황 “그대로 진행”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19/02/07 [10:13]


간만에 컨벤션 효과를 받으며 관심이 집중되던 자유한국당 전당대회가 초대형 암초를 만났다. 북미 정상회담이 오는 27~28일 양일간 베트남에서 열리게 됐기 때문이다. 일정대로라면 한국당 전당대회는 오는 27일 수요일에 열릴 예정이었다.

 

당장 당에서는 “컨벤션 효과 반감을 막아야 한다”면서 연기론이 제기된 가운데 “예정대로 실시하자”는 현실론도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후보들 간의 견해가 엇갈리면서 전대 연기론을 둘러싼 논쟁도 불가피해 보인다.

 

홍준표 전 대표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북미정상회담과 한국당 전대 날짜가 겹친 것을 두고 문재인 정부 탓으로 돌렸다.

 

홍 전 대표는 “한국당 전당대회 효과를 감살하려는 저들(문재인 정부)의 술책에 불과하다”면서 “5000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이 걸린 북핵문제조차 정권의 홍보 수단으로 삼으려는 저들의 책략에 분노한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을 움직여 북미 정상회담 날짜를 한국당 전대 날짜와 겹치게 잡았다는 것이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7일 출마 선언과 함께 낸 입장문에서 “당의 중요한 행사가 외부적 요인(북미회담)으로 영향 받는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 “늦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진태 의원도 “1주일 연기” 주장을 외쳤다.

 

반면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이날 출입기자들과 오찬 간담회에서 “(전대) 선관위가 판단을 하겠죠.선수가 경기 규칙을 이렇게 정해 달라, 저렇게 정해 달라, 얘기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 룰이 정해지면 충실하게 하는 것"이라며 신중한 모습을 보이면서도 현실론을 고수했다.

 

사실상 선두권에 있다고 여겨지는 황 전 총리는 그대로 진행하자는 입장인 반면 타 후보들은 연기론을 주장하고 있는 셈이다.

 

황 전 총리 측은 “전대를 늦추면 홍준표 전 대표가 비판할 시간만 벌어주는 것”이라며 전대를 밀고 나가겠다는 뜻을 보이고 있다.

 

한국당 지도부는 일단 전대 연기를 검토하고 있다. 다만 4·3 재보선이 예정돼 있어 선거 운동할 시간을 벌어야 하는데다 선거인명부, 전대 장소 예약 문제들을 모두 검토해야 하는만큼 전대 연기가 쉽지만은 않아 보인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2/07 [10:13]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