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벌벌 떠는 與…안희정·이재명·김경수, 다음은 누구?
차기 대선주자군 대거 이탈하며 대권 지형 요동칠 듯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19/01/31 [10:01]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이어 이번에는 김경수 경남도지사다.

 

차기 대권주자들이 차례로 대권 가도에서 이탈하자 여권이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후보군이 풍부해 차기 대권은 문제없다’며 여유만만하던 여권의 모습은 오간데 없다.

 

지난 대선 당시 더불어민주당 경선에서 문재인 후보와 경합을 벌이던 안희정 전 충남지사는 비서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에 휩싸이며 대선 주자군에서 완전히 이탈했다. 1심에서 무죄 판결이 났지만 도덕성에 크게 흠집이 난데다 ‘거짓말’ 논란까지 커지며 정치인생을 사실상 마감했다.

 

‘충청 대망론’에 크게 기대를 걸던 충청지역 주민들은 낙담했지만 전국적인 여론이 안 전 지사에 차가운 상황에서 정치 활동을 재개하기란 쉽지 않아 보인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모 여배우와 스캔들에 이어 친형을 정신병원에 가뒀다는 의혹에 시달리며 공직 선거법 위반·검사 사칭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대권주자가 재판정을 들락거리고 이 같은 모습이 그대로 미디어에 노출되는 것만으로도 여론의 싸늘한 시선을 받고 있다. 최종심에서 무죄판결이 나온다고 해도 정치적 상처를 극복하기가 쉽지 않다.

 

지난 30일에는 ‘친문’ 핵심으로 일컬어지던 김경수 경남지사가 징역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 되며 충격파를 안겼다. 김 지사는 지방선거 직전 드루킹 일당의 댓글조작 사건에 연루되어 의심을 받았으나 도지사 선거에 출마를 강행하며 정면 돌파 의지를 다졌다.

 

야권의 총공세와 드루킹 사건 연루 의혹을 강하게 받고 있음에도 ‘친문’이라는 입지와 남북 평화·화해 무드에 힘입어 경남지사에 당선됐다. 그러나 이번 법정구속으로 김 지사는 큰 정치적 상처를 입게 됐고, 무죄로 밝혀진다고 해도 한번 구속된 이미지는 씻어내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여권이 뭉쳐서 ‘법원의 의도’를 의심하는 발언을 내놨지만 여론을 설득하기에는 정당성이 부족해보인다.

 

대권주자가 차례로 이탈한 여권의 고심이 당분간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1/31 [10:01]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