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경수 법정구속 일파만파…與 충격 속 사법부 성토
野 “김경수, 자진사퇴 촉구…文 입장 밝혀라”
 
박란희 기자 기사입력  2019/01/31 [08:05]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으로 1심 2년 징역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 됐다. 더불어민주당은 김 지사가 구속되자 사법부를 성토하며 격앙된 모습을 보였다. 야권은 김 지사의 사퇴를 촉구하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입장표명을 요구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32부(부장판사 성창호)는 30일 김경수 도지사에 대해 컴퓨터 등 장애를 이용한 업무방해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징역 2년을 선고, 법정 구속했다. 업무방해와 관련해선 징역 2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는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이 선고됐다.

 

김 지사는 징역형과 법정구속을 예상치 못한 듯 변호인을 통해 1심 재판장인 성창호 부장판사와 양승태 전 대법원장과의 ‘특수관계’를 거론하며 반발했다. 그는 “진실 향한 긴 싸움을 시작할 것”이라며 의지를 다졌다.

 

김 지사가 법정구속 되면서 당장 경남도에는 불등의 불이 떨어진 신세가 됐다. 일단 부지사가 직무대행을 맡아 행정을 처리한다. 상급심에서 김 지사의 형이 확정되면 도지사 직을 잃게 된다.

 

여당인 민주당도 큰 충격을 받은 모습이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매우 유감이다. 드루킹의 입만 바라보며 휘둘리는 특검의 무능함을 전 국민이 지켜봤다”면서 “특검의 짜맞추기 기소에 이은 법원의 짜맞추기 판결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이 큰 충격을 받았지만 사법부의 판단에 이의를 제기하고, 커넥션 의혹을 거론한 데 대해서 여론이 호의적이지 않은 상황이다.

 

반면 야권은 김 지사의 즉각 사퇴를 요구하며, 문 대통령에게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자유한국당 윤영석 대변인은 “김경수 지사와 드루킹 댓글조작은 2017년 대통령 선거에 큰 영향을 미쳤다”면서 “대선결과의 정당성에 대한 국민적 의혹이 거세지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한국당은 댓글로 대선 여론 조작을 한 행위에 대해 “민주주의를 유린한 중대한 범죄”라고 비난했다.

 

정치권에 한동안 김 지사 법정구속을 둘러싸고 후폭풍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1/31 [08:05]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