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양승태 “제 부덕의 소치…오해 있으면 풀 것”
사법사상 최초로 전직 대법원장 검찰 출석
 
박란희 기자 기사입력  2019/01/11 [10:29]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검찰 조사에 앞서 서초동 대법원 정문 앞에서 “재임 기간 일로 인해 국민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친 데 대해 진심으로 송구하다”고 말했다.
 
양 전 대법원장은 이날 오전 9시께 서초동 대법원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법관들이 많은 상처를 받고 여러 사람이 수사당국으로부터 조사까지 받은 데 대해서 참으로 참담한 마음”이라고 토로했다.
 
그는 “이 모든 게 제 부덕의 소치로 인한 것이며 따라서 그 모든 책임은 제가 지는 것이 마땅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양 전 대법원장은 그러나 “이 자리를 빌려 국민 여러분께 우리 법관들을 믿어 주실 것을 간절히 호소하고 싶다”면서 “절대 다수의 법관들은 국민 여러분에게 헌신하는 마음과 법관으로서 사명감을 갖고 성실하게 일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오늘 조사 과정에서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기억나는 대로 답변하고, 또 오해가 있으면 이를 풀 수 있도록 충분히 설명할 것”이라면서 “편견이나 선입견 없는 공정한 시각에서 이 사건이 소명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법관 블랙리스트 등 부당한 인사 개입이 없었냐고 여전히 생각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변함없는 사실”이라며 결백하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검찰은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소송에 개입하고 ‘법관 블랙리스트’를 작성하는 등 사법행정권을 남용했따는 의혹을 받는 양 전 대법원장을 이날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전직 사법부 수장이 검찰 피의자로 소환되는 것은 사법 역사상 초유의 일이다.
 
‘사법 농단’으로 불리는 이번 사법부 파동은 김명수 대법원장 취임 이후 적극 수사가 이뤄졌으며, 일각에서는 김 대법원장의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커졌다.
 
또한 양 전 대법원장을 겨냥한 이번 수사가 ‘정치적 목적’에서 이뤄지고 있는 것 아니냐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1/11 [10:29]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