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북미 정상회담 앞둔 김정은, 또 訪中
시진핑과 정상회담 후 中 발전현장 시찰할 듯
 
박란희 기자 기사입력  2019/01/08 [08:40]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7일부터 10일까지 3박 4일간 중국을 방문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례적으로 체류기간이 길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김 위원장은 이번 방중 기간 동안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 면담하고 중국의 발전 현장을 시찰할 것으로 보인다.
 
8일 중국중앙(CC)TV는 이날 김정은 위원장이 시진핑 주석의 요청으로 7일부터 10일까지 중국을 방문한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의 이번 방중 배경은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중국과 의제를 조율하기 위한 차원으로 해석된다.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이 머리를 맞대고 현안 조율에 집중할 경우 미국으로서는 그 내용에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
 
이번 방문을 두고 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의 제2차 정상회담 날짜가 이미 잡힌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구체적인 일정이 나왔기 때문에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이 회동을 하는 것 아니겠냐는 추측이다.
 
김 위원장은 시 주석과 정상회담 후 산업현장을 시찰할 것으로 예상된다.
 
베이징의 테크노밸리인 중관촌을 비롯해 중국의 산업 발전 현장을 집중 시찰해 북한의 경제발전에 참고하겠다는 계획이다.
 
베이징 뿐만 아니라 텐진이나 상하이까지 방문해 중국 전체를 아우르는 시각을 가질지도 관심사다.
 
이번 방중일 중 8일은 김정은 위원장의 생일이라는 점도 관심을 끈다. 김 위원장의 생일에 시 주석과 회동하는 것은 특별한 의미가 있기 때문에 시 주석이 김 위원장을 위한 특별한 선물을 내놓을지도 주목된다.
 
한 소식통은 “중국 관영언론이 김 위원장의 방중을 신속하게 알렸다는 점을 보더라도 중국이 김 위원장의 이번 방중을 얼마나 무겁게 여기는지 알 수 있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1/08 [08:40]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