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원책의 쓴소리 “한국당은 계파만으로 작동”
“절반은 물갈이해야…보수 흉내 낸 분들 자중”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18/11/15 [10:17]

폭로는 없었다. 전원책의 기자회견은 쓴소리로 끝났다.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외부위원에서 해촉된 전원책 변호사는 14일 “인적 쇄신이 말처럼 쉽지 않다”면서 “적어도 절반은 물갈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 변호사는 여의도 모처에서 연 기자회견을 통해 “혁신을 거부하는 당에 미래는 없다. 한국당에 어떠한 미련도 없다”면서 이처럼 말했다.
 
일각에서는 전 변호사가 김병준 한국당 비대위원장과의 알력을 둘러싼 모종의 폭로를 할 것이라는 추측이 나왔으나 전 변호사의 기자회견은 쓴소리로 시작해 쓴소리로 끝났다.
 
전 변호사는 “보스 흉내를 낸 분들은 이제 자중해야 한다”면서 “여러분들이 자중하지 않으면 대한민국 보수의 미래가 없다”고 일갈했다. 이어 “지금까지 한국당에서 폼 잡고 살았던 분들은 물러나 신진들에게 길을 열어줘야 한다”고 세대교체를 강조했다.
 

▲ 전원책 전 한국당 조강특위 위원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구당사 부근  극동VIP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nbs 


그는 “한국당은 정파가 아니라 계파만으로 작동한다”면서 “그런 정당 계파는 사조직으로 불릴 수 있고 드러내야 할 조직”이라고 말했다. 다만 “왜 이렇게 자기 몸에 오물이 튈 것만 걱정하나”라면서 직격탄을 날렸다.
 
전 변호사는 “저는 처음부터 2월 전당대회는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말해왔다”면서 “당무감사가 끝나면 20여일밖에 남지 않은 12월 15일까지 인적청산을 하라는 것은 어떤 청산도 하지 말라는 말”이라고 잘라 말했다.
 
그는 “보수를 제건하기 위한 유일한 방법은 당의 정체성을 바로하는 한편 인물을 교체해 면모를 일신하는 것”이라면서 “그러나 이제 그 꿈은 사라졌다”고 소회를 밝혔다.
 
전 변호사는 한국당에 영입될 당시부터 “현실정치를 모른다”는 비판에 시달렸다. 이에 대해 전 변호사는 “언론사 뉴스 앵커를 맡은 것이나 정치비평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것도 정치행위”라며 무경험 논란을 일축한 바 있다.
 
전 변호사의 해촉에 따라 전 변호사를 영입했던 김병준 위원장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도 한국당 내부에서 커지고 있다.
 
친박(근혜)계 의원들을 중심으로 김 위원장에 “사퇴하라”는 목소리가 점점 거세지고 있는 상황이다.
 
전 변호사의 해촉에 따라 일단 한국당 내부의 인적쇄신에는 제동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후임 조강특위 위원은 오는 16일 임명될 것으로 보인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1/15 [10:17]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