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적쇄신에 공천룰까지 손댄다?…속도내는 한국당
‘시간없는 비대위, 인적쇄신 불가능해’…당내에서 부정적 시각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18/11/06 [09:35]

자유한국당이 인적쇄신에 본격 돌입했다.
 
조강특위는 전국 당원협의회 운영위원장 심사 및 교체작업을 주도하고, 비상대책위원회는 총선 공천룰을 논의하면서 당에 피바람이 예고됐다.
 
비대위는 차기 총선 공천룰 등 당 체질의 근본적 변화와 인적쇄신을 위한 논의를 본격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논의에서 제안된 안은 이번 당협 심사뿐만 아니라 2020년 21대 총선 공천에서 현역의원 20% 컷오프(탈락) 등 현행보다 대폭 강화된 기준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의 텃밭인 대구·경북(TK) 지역에서 호의호식하는 ‘웰빙 의원’들에게 직격탄을 날리는 룰이라는 것이 대체적인 관측이다.
 


비대위가 당무감사위원회의 당협 현지 실태조사에 SNS 활동이나 중앙언론 노출 빈도를 평가 기준의 하나로 잡은 것도 그와 같은 맥락이라는 분석이다.
 
당 지도부는 이 같은 룰에 대해 강한 부정도 긍정도 하지 않았다. 김용태 한국당 사무총장은 5일 ‘20% 컷오프 검토설’에 대해 “그런 얘기가 (논의 중에) 있었다”고만 말했다. 하지만 이 같은 방안에 대해 전면 부정하지는 않았다.
 
조강특위와 비대위의 인적 쇄신 드라이브에 대해 당내에서는 회의적인 시각이 파다하다. 물리적으로 비대위가 차기 지도부를 선출하는 전당대회까지 쓸 수 있는 시간은 두 달에 불과하다.
 
하지만 두 달동안 인적 쇄신을 위한 드라이브를 건다 하더라도 이 룰이 정착되기까지는 적잖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는만큼, 시간이 모든 것을 해결해줄 것이라 믿는 당내 인사들이 많다는 것이다.
 
실제로 한국당의 텃밭인 TK 의원들은 전혀 긴장감을 느끼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한국당 내 인사는 “조강특위나 비대위가 칼춤을 춘다해도 그에 장단을 맞출 인사들은 별로 없을 것 같다”고 일축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1/06 [09:35]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