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기선 의원, 특허청 심사관 1인당 심사 처리 건수 세계 최고
심사관의 과중한 심사물량 처리로 인해 심사품질 저하 우려
 
nbs 기사입력  2018/10/10 [09:29]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기선 의원(강원 원주갑)이 특허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우리나라는 심사관의 과중한 심사물량으로 인해 산업재산권(특허.상표.디자인심사품질 저하 문제가 해결되지 못하고 있었다.

 

우리나라 특허청의 경우 미국일본 등 주요국에 비해 산업재산권 심사관 1인당 심사 처리건수가 가장 과다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기준 심사관 1인당 산업재산권 심사처리건수는 특허 205상표 1,749디자인 1,709건이었다.

 

반면미국은 특허 79상표 1,087디자인 132일본은 특허 168상표 1,087디자인 702건으로 우리나라보다 적었다.

 

심사관 인원 또한 우리나라의 경우 특허심사관 866상표심사관 117디자인심사관 37명으로 미국(특허 7,961상표 549디자인 183)과 일본(특허 1,696상표 136, 디자인 45)에 비해 부족하였다.

 

미국일본 등 주요국에 비해 심사관 1인당 처리건수가 많다보니 심사에 투입하는 시간이 부족하여 심사품질을 향상시키는데 한계가 있었다때문에 심사품질의 척도를 보여주는 무효율은 2017년 기준으로 평균 48.1%일본(24.3%)보다 두 배나 높았다한정된 기간에 처리해야 할 심사처리 물량이 많다보니 제대로 된 심사를 하지 못해 나타난 결과이다.

 

김기선 의원은 강한 지식재산 창출은 정확한 심사서비스에서 시작 된다, “특허청이 특허 등 산업재산권에 대한 심사의 품질을 높이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0/10 [09:29]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