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외교상황 심상치 않은데 8월말 남북정상회담?
물리적으로 시간 촉박해…靑 “정해진 것 없어”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18/08/03 [11:13]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이달 말 평양에서 만나 비핵화 협상과 종전선언 계기를 마련할 것이라는 전망이 국내외에서 잇따라 나오고 있다. 평양에서 열릴 남북정상회담의 이달말 개최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남북이 정상회담을 앞당겨 열면서 남북관계 진전에 박차를 가하고, 미북 비핵화 협상에 견인차 역할을 하면서 다음달 셋째주 미국 뉴욕서 열리는 유엔총회에서 종전선언을 채택할 것이라는 예측이 쏟아지고 있다.
 
미국은 북한의 비핵화 진전 없이 종전선언은 곤란하다는 입장이며 북한은 미국의 종전선언을 통해 체제 보장을 해줘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북한은 체제 안전 보장을 위해 종전선언을 추진하자고 중국을 설득했다. 이에 중국은 왕이 외교부장이 나서서 “종전선언이 시대 흐름에 부합하는 면이 있다”면서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중국이 반색을 하고 나서면서 종전선언 주체가 남·북·미에서 남·북·미·중 4개국으로 확대될 것이라는 예측도 나온다.
 

 

청와대는 “형식적인 면보다 실제 이행 여부가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이어 “종전선언 주체가 남·북·미 3자에서 남·북·미·중 4자가 될지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이 포함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어두는 발언이다.
 
지난 4월27일 판문점 선언에서 문 대통령은 올가을 평양을 방문해 후속 남북 정상회담을 갖기로 김 위원장과 합의한 바 있다.
 
올해 정전협정 65주년을 맞이해 연내 종전선언을 할 뜻도 아울러 밝혔다. 본래 가을은 9~11월께로 인정되지만 이 시기에 굵직한 외교 이벤트들이 예정돼 있어 남북 정상회담을 미리 개최할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정부는 남북 정상회담의 조기 개최로 ‘한반도 운전자론’을 부각시켜 국정운영의 동력으로 삼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북한 또한 정권 수립 70주년이 다음달 9일로 다가온만큼 남북 정상회담으로 국내 정치에 유리한 위치를 점할 수 있다.
 
하지만 미국이 대북 제재 완화나 개성공단 재가동을 반대하면서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는 상황에서 남북 정상회담이 정상적으로 이뤄질 수 있겠느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8월 말에 개최될 경우 물리적으로 시간이 촉박한데다 청와대마저 “아직 결정된 사항이 없다”고 한발 빼는 상황이라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8/03 [11:13]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