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장’ 최인훈 작가 별세…금관문화훈장 추서
끝없는 실험으로 문학 재정의한 '초인'
 
박란희 기자 기사입력  2018/07/24 [13:06]

정부는 23일 세상을 떠난 소설가 최인훈에게 금관문화훈장을 추서한다. 이번 금관문화훈장은 1999년 보관문화훈장에 이어 최인훈 작가에게 수여하는 두 번째 문장이다.
 
최인훈 작가는 1960년 문제작인 ‘광장’을 발표했다. ‘광장’은 냉전시대 남북분단에 대한 새로운 시각과 성찰로 문학의 새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광장’의 주인공 이명준은 6.25 전쟁 후 남이냐, 북이냐를 선택해야 하는 상황에서 ‘중립국’만을 외친다. 결국 이명준은 중립국행 배를 타고 한반도를 떠나지만 허무함과 괴로움을 이기지 못하고 자살하고 만다.
 


최 작가는 ‘회색인’, ‘서유기’, ‘소설가 구보씨의 일일’ 등 많은 작품을 남기며 왕성하게 활동했다.

1977~2001년 24년 동안 서울예술대학교 문예창작과 교수로 재직하며 후학 양성에도 진력을 다했다.
 
최 작가는 개인적으로 “극본가로 불리고 싶다”는 희망을 피력하기도 했다. 그는 소설가인 동시에 우수한 극작가이기도 했다.
 
그는 작품세계에서 분단 현실을 고발하고, 지식인의 고뇌를 드러내기도 했다. 또한 현실과 환상의 충돌로 내면적인 번뇌를 보여주기도 했고, 전통적이지 않고, 실험적인 기법으로 문학을 새롭게 재정의했다.
 
광장은 기존의 한문 혼용 문체에서 한글 전용 문체로 바꾸기도 하는 등 파격적인 실험의 대가였다.
 
그는 생전에 “아무리 세계사적 변동이 급격해도 강인하고 주체적인 정신을 확보한 인간을 죽이진 못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동인문학상, 한국연극영화예술상 희곡상, 서울극평가그룹상, 이산문학상, 박경리문학상 등을 받았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7/24 [13:06]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