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트럼프 “진정한 합의 여부 곧 알게 된다”…김정은과 통큰 합의?
새벽 트위터로 기대감 밝혀
 
박란희 기자 기사입력  2018/06/12 [09:50]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2일 역사적인 첫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진정한 합의 여부를 곧 알게 된다”며 기대감을 높였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역사적인 첫 대면과 회담에서 비핵화와 체제안전보장에 통 큰 합의를 이뤄낼 수 있을지 세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새벽 올린 트윗에서 오늘 정상회담에서 예전과는 다른 진정한 합의가 이뤄질 수 있을지 곧 알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새벽 5시 반에 올린 첫 트윗을 통해 대표단 사이의 회담이 잘 진행됐으나 이는 중요치 않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실무진과 대표단 사이의 협상은 빠르고 잘 됐다”면서 “하지만 결국엔 그것이 중요치는 않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곧 진짜 거래인지 아닌지 알 것이며, 과거와 다른 합의가 될 수도 있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미북 간 핵심 의제에 대한 조율을 해온 성김-최선희 양측 대표는 전날 심야 회동에서 조율을 이어갔다.

 

전날 오전과 오후에 이어 세 번째 회동을 가진 것이다. 본 회담을 앞두고 치열하게 물밑 협상을 벌여 최대한 의제를 좁히고자 하는 의지를 보여준다.

 

양측은 미북 정상회담 합의문에 담길 비핵화와 체제안전보장 문안을 최종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미국 측은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의 명문화를 원하고 있고, 북한은 체제안전보장과 평화협정 및 경제보상을 놓고 치열한 기싸움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양측은 다음날까지 넘겨서 회담을 연장하지 않고 이날로 회담을 종료하는 것이 확정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6/12 [09:50]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