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美,北 정상 싱가포르 도착…‘세기의 정상회담’ 초읽기
트럼프, 별도 도착성명 없어…김정은, 서방외교무대 첫 데뷔
 
박란희 기자 기사입력  2018/06/11 [09:18]

‘세기의 정상회담’으로 불리는 미북정상회담 당사자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0일 회담이 열리는 싱가포르에 도착했다.
 
두 정상이 입국한 싱가포르는 12일 미북정상회담을 앞두고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김정은 위원장은 이날 에어차이나 소속 보잉 747기 항공기를 타고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오후 2시 36분에 도착했다.
 
김 위원장은 2012년 집권한 이래로 판문점과 중국을 제외한 외국 방문은 이번이 처음이며, 서방외교 무대에 첫 선을 보이게 됐다.
 
그는 도착 후 잠시 휴식을 취했다가 리셴룽(李顯龍) 싱가포르 총리와 회담을 했다. 김 위원장은 “조미(미북) 상봉이 성과적으로 진행되면 싱가포르 정부의 노력이 역사적으로 영원히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싱가포르 방문에는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과 김영철 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리수용 당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등 실세들이 총출동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싱가포르 도착 후 6시간이 지난 이날 오후 8시 22분께 싱가포르 파야 레바르 공군기지에 에어포스원을 타고 도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등이 동승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별도의 도착 성명 없이 호텔로 향했다. 그는 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면담한다.
 
양측은 역사적인 첫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막판 협상전략 점검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단계적 비핵화와 경제적 보상을 바라고 있으며, 미국은 CVID에 집중하고 있다.
 
양측이 내놓는 결과물에 따라 김 위원장의 북한에서의 입지, 트럼프 대통령의 미국에서 재선 가도 등에 영향을 끼칠 것으로 전망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6/11 [09:18]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