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洪 “종전선언 결단코 반대…한반도 최악의 재앙”
“정부, 친북적인 자세로 평화협정 체결·北 체제보장 요구까지 받을 것”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18/06/07 [10:53]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미북 정상회담이 5일 앞으로 다가온 7일 “이번 미북회담에서 종전선언이 이뤄지는 것을 결단코 반대한다”고 역설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며 “주한미군 감축이나 철수 문제 역시 결단코 반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미 행정부와 관련해 “확고한 북핵 폐기 의지에 대해 강한 신뢰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홍 대표의 이러한 태도는 앞서 지난 4일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외교도 장사로 여긴다”면서 “위장평화 회담이고 북핵폐기는 없을 것”이라고 못박은 것과는 사뭇 다른 태도다.
 
홍 대표는 “11월 중건선거를 앞둔 미국의 정치적 상황과 미북 정상회담이 열리는 날이 지방선거 하루 앞이라는 점에서 상당한 우려를 가질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어 홍 대표는 “미국 입장에서는 북핵 동결과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제거를 통해 미국을 향한 직접적인 위협을 제거하는 것이, 선거를 앞둔 상황에서 충분한 성과가 될 수 있다”면서 “그 대가는 북한에 대한 제재 완화와 지원이 될 것이고, 더 나아가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체결이라는 북한의 체제보장 요구까지 받아들여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또한 그는 “정부의 친북적인 자세를 감안하면, 이러한 미봉책을 오히려 환영할 가능성이 높다”면서 “만약 그런 결과가 나온다면, 이는 차라리 회담을 안 하느니 못한 한반도 최악의 재앙이 될 것”이라고 미북 정상회담의 진정성을 의심했다.
 
홍 대표는 “종전선언은 완전한 비핵화 달성 이후가 가장 좋고, 북한 체제 보장 차원에서 아무리 불가피해도 비핵화의 상당한 진전이 이뤄진 이후에 논의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거듭 주장했다.
 
그는 미북 정상회담에 참여하는 북한의 의지를 의심하며 “이번에 북한이 대화의 테이블에 나와 앉은 이유도,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강력한 압박과 제재의 결과”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홍 대표의 발언처럼 미국의 태도 변화의 조짐은 여러 곳에서 감지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핵 폐기에 따른 경제적 보상을 미국이 아닌 한국이 부담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CVID의 확정이 아닌 ‘단계적 핵폐기’를 조금씩 언급하면서 CVID의 가능성이 높음을 자인하기도 했다.
 
이때문에 보수층의 우려는 깊어지고 있다. 미국의 입장이 북한의 태도나 상황을 이해해주는 방향으로 이동하고 있는 것에 대해 뚜렷한 대책이 없기 때문이다.
 
더군다나 우리 정부가 한국보다 오히려 북한을 배려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어 보수층의 불만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6/07 [10:53]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