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중일·한미 정상회담 잇따라 열린다…숨가쁜 외교전
북핵 폐기 위한 실리적 행보 돼야
 
차용환 기자 기사입력  2018/05/08 [10:23]

한·중·일 정상회담과 한미 정상회담이 잇따라 열린다. 외교 전문가들은 북핵 폐기를 위한 실리적인 회담이 되어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일본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담에 참석한다. 또한 오는 22일에는 워싱턴에서 한·미 정상회담을 가징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9일 취임 후 처음으로 한중일 정상회담에 참석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리커창(李克强) 중국 국무원 총리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만나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3국의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이번 정상회의에서는 4·27 남북정상회담의 결과물인 판문점선언에 대한 지지를 담은 3국의 특별성명 채택을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한미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특별성명이 채택된다면 문 대통령의 ‘한반도 운전자론’ 구상에 탄력이 붙는 셈이다.
 
다만 일본은 성명에 CVID를 명시적으로 포함하는 것을 선호하고 있으나 한국과 중국은 이를 꺼려하는 것으로 알려져 성명의 내용을 두고 논박이 오갈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오는 2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가진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판문점선언에 대한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논의를 트럼프 대통령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을 목전에 두고 갖는 한미 정상회담에서 북한에 대한 정보와 협상 내용 등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처럼 문 대통령이 숨가쁜 외교 행보를 보이는 것에 대해 외교 전문가들은 ‘북핵 폐기’를 위한 실리적인 행보가 되어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한반도를 둘러싼 열강들이 각자 목표에 따라 정상회담에 집중하고 있는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중심을 잘 잡고, ‘북핵 폐기’라는 목표를 향해 달려가야 한다는 것이다.
 
미국이 CVID가 아닌 PVID를 거론하고 나선만큼 PVID를 최종적으로 관철시킬 전략 또한 한국이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는 상황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5/08 [10:23]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