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류현진, 7이닝 무실점 탈삼진 8개 호투… 시즌 3승
안타 2개ㆍ볼넷 3개 허용… 올시즌 최고 피칭
 
nbs 기사입력  2018/04/22 [16:54]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3경기 연속 8개 탈삼진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1·LA다저스)이 올시즌 4버째 선발 등판해 가장 완벽한 투구를 선보이며 시즌 3승째를 거뒀다.

류현진은 22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 홈경기에 시즌 네 번째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89개의 공(스트라이크 58개)을 던져 안타 2개, 볼넷 3개만 허용하고 8개 탈삼진(K)을 잡아내며 무실점으로 최고의 피칭을 뽐냈다. 

류현진은 팀이 1-0으로 앞선 7회말 대타 키케 에르난데스와 교체됐고, 에르난데스는 비거리 128m 좌월 솔로홈런을 터뜨리며 2-0으로 달아났고, 다저스 마운드는 선발 류현진에 이어 8회 토니 싱그라니, 9회 켄리 젠슨이 이어 던지며 3-0 완봉승을 거뒀다.

 

▲ 류현진이 21일 워싱턴 내셔널스와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경기에 시즌 네 번째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안타 2개, 볼넷 3개만 허용하고 8개 탈삼진(K)을 잡아내며 무실점으로 시즌 최고 피칭을 선보이며 승리투수가 돼 올시즌 3승째를 챙겼다     © nbs 


류현진은 이날 8개의 탈삼진을 잡아내면서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처음으로 3경기 연속 8개 탈삼진을 기록했으며, 시즌 평균자책점도 2.87에서 1.99로 줄어들었다. 이는 LA 다저스 선발투수 중 가장 낮은 평균자책점이다. 

류현진은 이날 1회 1사 후 브라이스 하퍼에게 볼넷을 허용했으나 후속 타자를 범타로 처리하며 순조롭게 출발했고, 2회에는 선두타자에게 안타를 허용해 출루시키면서 위기를 맞는 듯 했으나 후속 타자 2명을 모두 삼진으로 처리했다.

1-0으로 앞선 3회에는 2사 만루 위기에 몰렸으나 후속타자를 유격수 땅볼로 잡아내며 위기를 넘겼고, 4회에는 타자 3명을 탈삼진으로 돌려세웠고, 5회와 6회, 7회까지 4이닝 연속 삼자 범퇴로 처리했다. 

류현진은 1-0으로 앞선 7회 공격 때 승리 투수 요건을 갖추고 대타와 교체됐으며, 이번 시즌 첫 7이닝을 완벽한 투구로 소화했고, 3경기 연속 ‘퀄리티 스타트(QS·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내 투구)’를 기록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4/22 [16:54]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